정부, 최근 5년간 국민 혈세로 일본 전범기업 제품 1500억원치 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세계 2차대전 당시 전쟁에 필요한 군수 물자를 공급하며 대기업으로 성장한 일본의 전범기업들.


이곳에서 조선인들은 강제 노역에 시달리며 짐승 이하의 취급을 받아야 했다.


그런데 정부가 최근 5년간 국민 혈세 1510억원치를 들여 일본 거대 전범기업 제품들을 구매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예상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지난 4일 한겨레는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낸 자료를 토대로 2014년 1월부터 2018년 8월까지 일본 전범기업 제품 1510억4871억원치가 정부에 납품됐다고 보도했다.


전범기업은 총 6곳으로 미쓰비시, 히타치, 스미토모, 도시바, 후지필름, 가와사키 등이다.


제품으로는 복사기, 프린터기, 스캐너, 팩시밀리 등 사무용품이었다. 충분히 국내기업 제품으로 대체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논란의 여지가 있다.


정부는 해당 제품들을 조달청을 통해 정부기관에 납품했다.


가장 많은 제품을 구매한 전범기업은 히타치(1242억 6317억원)였으며 후지필름(165억897만원), 도시바(68억7269만원), 가와사키(18억8628만원) 등이 그 뒤를 차지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앞서 지난 2013년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같은 문제가 지적된 바 있다.


당시에도 정부는 조달청을 통해 2008년부터 2013년 10월까지 6년간 전범기업에서 1431억원치의 사무기기를 구매했다.


6년이 흘렀지만 전혀 개선되고 있지 않은 상황.


해당 자료를 공개한 조 의원은 여전히 전범기업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정부를 비판하며 "대체 가능한 물품에 대해선 국내 중소기업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