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리블만 보면 신계" 축구팬 사이서 가장 논쟁 뜨거운 최고의 드리블러 2명

인사이트왼쪽이 네이마르, 오른쪽이 아자르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드리블만 놓고 보면 메시 넘은 듯"


다분히 과장이 섞인 표현이지만,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만큼 드리블을 잘하는 선수 두 명이 있다.


이 선수들은 메시만큼 골을 많이 넣거나 경기를 완벽하게 지배하지는 못하지만, 그건 그저 메시와 비교했을 때 뿐이다.


두 선수는 충분히 세계 최고의 '크랙'이며, '인간계 최강'의 선수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 중 한명은 파리 생제르맹(PSG)의 네이마르다. 네이마르는 지난해 여름 이적시장에서 이적료 2억2200만유로(한화 약 2930억원)라는 역대 최고 이적료를 기록했을 만큼 뛰어난 선수다.


네이마르의 드리블골 / 온라인 커뮤니티


그의 별명은 '드리블 장인' 그리고 '슈퍼 크랙'이다. 드리블을 통해 경기에 균열을 만들며, 그 틈을 파고들어 상대팀을 부숴버리는 데 아주 능하다.


지난해 발표된 '2년 동안'의 유럽 TOP 5 리그 드리블 성공 순위에서 당당히 1위에 올랐던 네이마르다. 그는 2년 동안 총 311회를 성공시키며, 243회에 그친(?) 메시를 앞섰다.


어제(4일) 열렸던 유럽 챔피언스리그 크르베나 즈베즈다와의 경기에서는 7번의 드리블 성공을 보여주며 '최고'임을 입증하기도 했다.


네이마르의 드리블 / 온라인 커뮤니티


이런 네이마르에 대항하는 최고의 드리블러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킹'인 에덴 아자르다.


아자르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총 40회의 드리블을 성공시켰다. 집계가 시작된 1966 잉글랜드 월드컵 이후 역대 3위 기록에 해당한다. 그의 위에 있는 이는 딱 세 명 뿐이다.


당연하게도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최고였다. 이번 시즌 EPL에서도 최고의 드리블러로서의 모습을 끊임없이 보여주고 있다. 6경기 동안 총 20번을 드리블했고, 성공률은 65%에 달한다.


'빅클럽' 리버풀과의 리그컵+EPL 경기에서는 2경기 연속 드리들 돌파 골을 꽂아 넣으며 심장을 찢어버리기도 했다.


아자르의 드리블골 / 스카이 스포츠


이에 자연스럽게 "누가 최고의 드리블러냐?"는 질문이 나오고 있고, 축구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두 선수를 놓고 논쟁을 펼치고 있다.


축구 팬들의 반응은 네이마르가 앞서 있다는 의견이 다수를 이룬다. 같은 팀에서 뛰었던 메시보다 드리블 횟수가 더 많았다는 게 그것을 보여준다는 것.


반면 아자르가 위에 있다고 보는 팬들은 메시 같은 '어그로꾼'이 없는 가혹한 상황에서 균열을 만들어내는 건 아자르였다고 입을 모은다. 아자르도 메시와 함께 뛴다면 더 무서울 것이라는 이야기다.


아자르의 드리블골 / SBS 스포츠


두 선수가 맞붙었던 러시아 월드컵 8강전 '브라질vs벨기에'에서는 아자르의 압승으로 끝났다. 하지만 드리블은 1vs1 대결이 아니다. 상대팀을 얼마나 더 잘 박살내느냐의 문제다.


스타일도 약간 다르다. 네이마르가 잔기술을 통해 상대를 박살낸다면, 아자르는 조금 더 직선적으로 박살낸다. 


이번 시즌이 끝난 시점에 어떤 선수가 더 많은 드리블을 보여주게 될까. 벌써부터 축구팬들의 관심이 그쪽에 쏠리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