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부적인(?) 음악 재능 살려 EDM 작곡가로 깜짝 데뷔한 감스트

인사이트YouTube '감스트GAMST'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유튜버, 축구 해설가, 족구 해설가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는 인기 BJ 감스트가 EDM 작곡에도 소질을 보였다.


지난 4일 감스트 유튜브 채널에는 "EDM 작곡가 데뷔했습니다"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감스트는 화면에 비친 자신의 외모를 보며 "내가 이렇게 생겼구나 몰랐네"라고 놀란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감스트GAMST'


그런데 이후 어떤 프로그램을 사용해서인지 해당 화면이 계속해서 반복됐다.


이 재밌는 장면을 그냥 지나칠 수 없던 '방송 천재' 감스트는 "이걸로 노래 하나 만들 수 있을 것 같은데?"라며 이를 콘텐츠로 만들 큰 그림을 그렸다.


감스트는 "빰빰빰 그녀는 떠났다. 우산을 쓰고 가버렸지. 따라딴"이라는 가사와 멜로디를 즉흥적으로 만들었다.


고민하는데 채 1초도 걸리지 않았다. 세련된 멜로디와 감성을 울리는 이별 가사. 그는 확실히 음악에도 남다른 재능이 있는 것이 분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감스트GAMST'


해당 영상은 또다시 반복됐고 시청자들은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빠져들기 시작했다.


이에 더해 "으하하하하하"라고 웃는 감스트에 웃음소리까지 더해졌고 점차 EDM의 형태를 갖춰가기 시작했다.


대박을 예측한 감스트는 본격적으로 녹음을 하기 시작했다.


안경을 뒤집어쓰고 '래퍼 인직'으로 변신한 감스트는 "어젯밤에 떠난 그녀. 무서웠었어. 왜 떠났었니. 딴딴딴딴"의 또 다른 멜로디를 만들었다.


하지만 감스트는 이후 별다른 결과물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YouTube '감스트GAMS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