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정적 순간 승부차기 실패하자 죄책감에 무릎꿇고 울음터트린 17살 축구선수

인사이트승부차기 실축 후 무릎 꿇은 손호준 선수 / JTBC3


[인사이트] 김진솔 기자 = 결승행 티켓의 주인을 가리는 긴장된 순간, 아직 엄청난 압박을 감당하기에는 너무 어린 한 선수가 기회를 놓치자 죄책감에 무너지고 말았다. 


지난 4일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16 남자 축구대표팀은 말레이시아 페탈링자야의 MBPJ 스타디움에서 타지키스탄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챔피언십 4강전을 치렀다.


이날 준결승전에서 대표팀은 전반 2분 타지키스탄의 프리킥 상황에 첫 골을 빼앗겼다.


대표팀은 좌절하지 않고 곧장 강력한 공격을 전개했고 전반 39분 코너킥 기회를 살려 헤딩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더이상 골은 터지지 않았고 대한민국과 타지키스탄은 승부차기로 승리를 결정짓게 됐다.


인사이트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챔피언십 / JTBC3 


승부차기 역시 끈질기게 이어졌다. 양팀 모두 6번째 키커가 나올 때까지 한 치의 실수가 없었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순간들이 이어졌다. 


7번째 키커로 나선 손호준(17) 선수는 결국 숨 막히는 압박감을 이기지 못하고 실수를 저질렀다.


힘차게 슈팅을 날렸지만 상대팀의 골망을 가르지 못했다. 자신 때문에 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들어서였을까. 


상대팀 골키퍼의 손을 맞고 공이 튕겨 나오자 손호준 선수는 그 자리에서 얼굴을 감싸 쥐며 끝내 무릎을 꿇었다. 


인사이트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챔피언십 / JTBC3 


한편, AFC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경기 후 김 감독은 "매우 어려운 경기였다. 특히 경기 초반 실점한 게 뼈아팠다"고 말했다.


이어 "더 효율적으로 싸워야 했다"며 "내년 월드컵에 대비해 아프리카, 유럽팀들을 상대로 훈련을 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한 김 감독은 "타지키스탄 골키퍼 또한 훌륭했다"고 칭찬하며 손호준 선수의 실축을 감쌌다.


KaKao TV 'JTBC 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