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통'에 쏙 들어가 꿀잠자며 랜선 이모들 심장 폭행한 원조 '귀요미' 댕댕이 근황

인사이트YouTube 'SBS하루'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요즘 최고의 슈퍼스타로 떠오른 '절미'가 있기 전에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원조 '귀요미' 강아지가 있었다.


이 강아지는 물통 그릇을 침대 삼아 꿀잠을 자는 사진 한 장으로 단박에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이 폭풍 같은 인기를 자랑했던 강아지 '상추'의 근황이 전해졌다.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아지 물마시라고 급수기를 사다 줬더니'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인사이트instagram 'bany_mom'


공개된 사진에는 급수기 아래 물통 속에 쏙 들어가 쿨쿨 잠을 자고 있는 상추의 모습이 담겼다.


다른 친구들은 모두 바닥에 깔아놓은 푹신한 담요 위에서 잠을 자는 것과 달리 상추는 혼자 물통 속에 들어가 잠을 자는 귀여운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물통 속에 몸이 쏙 들어갈 정도로 앙증맞은 체구를 자랑했던 상추는 어느 덧 시간이 지나 늠름한 강아지로 성장했다.


최근 SBS '하루' 프로그램 '비숑댁 다둥이의 일상'에 출연하고 있는 상추는 성인의 상반신을 다 가질 정도로 덩치가 커진 모습이다.


인사이트YouTube 'SBS하루'


인사이트instagram 'bany_mom'


조그마한 체구에서 깜찍함이 묻어났던 상추에게서는 이제 어른미가 뿜어져 나왔다.


그러나 여전히 사랑스러운 건 마찬가지. 상추의 폭풍 성장에 랜선 이모들은 대견스럽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상추의 근황을 전해들은 누리꾼들은 "상추 잘 컸다", "이제 제법 어른 티가 난다", "그래도 상추 귀엽다" 등 폭발적인 호응을 보였다.


YouTube 'SBS하루'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우리 상추씨를 너무 많이 사랑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그날에 풀스토리와 출처도 넣어봤어요~~!!^^ . (*저번에도 말씀 드렸다시피 저 급수기가 아이들에게 좋지 않은걸 알아서 엄마바니가 아가때 잠시 썻던건데 아이들 이유식시작하면서 물이 필요없었지만 혹시몰라 그릇에 물 떠다놓으면 빠질까봐 저걸 잠시 넣어놔 본거에요!!(지금은 아이들 스스로 물그릇에 물 잘 먹고있습니다^^)관심가져주셔서감사하고영상만 보시지말고 밑에 글도 읽어주시면 더 감사하겠습니다!!^^) . #비숑 #새끼강아지 #댕댕이 #꼬꼬마 #인기 #졸귀 #세젤귀 #심쿵 #심장폭격 #귀여워 #반려견 #견스타그램 #개스타그램 #멍스타그램 #멍멍이 #강아지 #애견인 #데일리 #dog #puppy #pet #bichonfrise #비숑프리제 #강쥐 #사랑스러워 #럽스타그램 #강아지침대 #insight pet

bany_mom(@bany_mom)님의 공유 게시물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