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대본 리딩 현장서 달달한 케미 폭발한 '송혜교X박보검'

인사이트tvN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하반기 최고 기대작 '남자친구'가 베일을 벗었다.


5일 방영을 앞둔 tvN 새 드라마 '남자친구' 측은 배우 송혜교와 박보검이 함께한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남자친구'는 한 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차수현(송혜교 분)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김진혁(박보검 분)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이들의 첫 만남은 지난 8월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진행됐다.


인사이트tvN


정치인의 딸이자 재벌가 며느리 출신 차수현 역을 맡은 송혜교는 차분하고 부드러운 어조로 현장의 분위기를 단숨에 휘어잡았다.


여기에 그는 대사 한마디 한마디에 감정을 고스란히 녹여내는 '멜로 장인'의 면모로 모든 스태프를 빠져들게 했다.


평범한 일상을 행복하고 소중하게 살아가는 순수 청년 김진혁 역을 맡은 박보검은 청량한 매력을 내뿜어 미소 자아냈다.


인사이트tvN


더욱이 그는 첫 대본 리딩임에도 철저한 준비로 영어 대사부터 만취 연기까지 완벽히 소화해내 감탄을 유발했다.


무엇보다 송혜교와 박보검은 부드럽게 어우러지는 목소리와 찰진 호흡을 보여주며 폭발적인 '로맨스력'을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남자친구'는 영화 '7번 방의 선물'을 각색한 유영아 작가와 SBS '질투의 화신'에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신우 감독이 손을 잡았다. 오는 11월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