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와 모여 '뒷담화' 할 때 꼭 한명씩 있는 친구 특징

인사이트YouTube '이십세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아니, 걔가 정말 그랬단 말이야?"


삼삼오오 모여 있는 사람들 사이로 흘러나오는 특정 인물에 대한 수군거림.


그렇다. 어느 새 뒷담화가 시작됐다. 뒷담화가 결코 좋지 않다는 걸 알면서도 꽤 많은 사람들이 뒷담화를 즐긴다.


어떤 이들은 친구들과 뒷담화를 나누다 보면 스트레스가 해소될 뿐 아니라 우정이 더욱 두터워짐을 느낀다(?)고 말할 정도.


지난달 27일 인기 유튜브 채널 '이십세들'에는 뒷담화와 관련한 영상 하나가 게재됐다. 영상 속에서는 뒷담화 하는 친구들의 특징과 뒷담화 대처법에 대해 여러 이야기가 오갔다.


인사이트YouTube '이십세들'


그 가운데 뒷담화 하는 친구들의 특징 중 하나가 언급돼 많은 누리꾼의 공감을 사고 있다. 


그는 바로 "너만 알아야 돼"라며 이야기를 시작하는 친구들이 꼭 있다는 것. 


이 친구들이 말하는 "너만 알아야 돼"란 말에 많은 사람이 정말 혼자만 알고 있는 이야기인 줄 안다. 


그러나 그 뒷담화를 '나만 안다'고 생각하는 친구가 둘이 되고 셋이 되더니 결국엔 모든 주변 사람들이 아는 이야기가 된다.


이 친구들이 뒷담화를 하기 전 "너만 알아야 돼"라고 말하는 사전에 말을 꺼내 놓는 이유는 서로의 입을 통해서 자신의 뒷담화가 더 이상 퍼지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 


혹여 뒷담화 대상이 듣게 될 경우를 미리 생각해 사전에 차단하는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이십세들'


영상에서는 이 외에도 "~라 하더라"라는 식으로 다른 사람의 말을 옮긴 듯 뒷담화를 하는 사람,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을 마치 일어날 일인 양 말하는 사람 등 뒷담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이 오갔다. 


그러나 뒷담화는 결국 좋은 일이 아니다. 뒷담화를 함으로써 누군가는 큰 상처를 받을 수 있기 때문.


이 영상에서도 뒷담화로 인해 상처를 받았던 친구들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도 "뒷담화를 안 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뒷담화로 인해 상처받을 사람들에 대해 먼저 생각해야 한다"라며 영상에 공감하는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이십세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