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에서 주운 카드로 이틀동안 '천만원' 펑펑 쓴 할아버지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진솔 기자 = 떨어진 물건은 주운 사람이 임자라고 생각한 걸까.


한 60대 할아버지가 남의 카드를 제 것인 양 펑펑 사용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4일 광주 동부경찰서는 피해자가 잃어버린 카드를 임의로 사용한 혐의(점유·이탈물 횡령)로 A(69·남)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일부터 4일까지 이틀간 광주와 전남 나주 등에서 22회에 걸쳐 천만원 가량을 결제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나주에서 돼지농장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달 3일 오전 11시께 광주 동구 학동 남광주시장을 찾았다가 우연히 카드를 주웠다.


A씨는 시장에서 볼일을 마치고 나주로 돌아온 뒤 주운 카드로 5천원짜리 아이스크림을 사먹고 결제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이후 A씨는 2.5t 화물차를 타고 주운 카드를 사용해 본격적인 쇼핑을 시작했다.


A씨가 구매한 품목은 옷·신발, 소주, 소고기, 전복, 꽃게, 약품, 기름, 고추 등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심지어 A씨는 지난 4일 자신이 운영하다 폐업한 식당에서 일명 '카드깡' 수법으로 500만원을 현금으로 바꾸려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피해자가 분실한 카드 계좌에 든 1천여만원은 피해자 아버지의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모아온 돈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A씨를 불구속 입건하여 정확한 범행 경위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