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자가 쫓아온 소름 끼치는 순간 '숨바꼭질'이라며 아이 옷장에 숨긴 엄마

인사이트OCN '손 the guest'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살해 위협을 느끼는 절체절명의 순간에 빛을 발한 모성애가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OCN '손 the guest'에서는 20년 전 살인사건을 목격하고 충격적인 과거에 사로잡혀 평생 고통, 불안 속에 살았던 한미진(하지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미진은 20년 만에 시신으로 발견된 여고생의 친구로, 20년 전 살인사건의 목격자이기도 하다.


큰 귀신 '박일도'의 행방을 파헤치던 윤화평(김동욱 분), 최윤(김재욱 분), 강길영(정은채 분) 세 사람은 단서를 쫓고 쫓아 한미진을 찾아왔다.


인사이트OCN '손 the guest'


세 사람의 끈질긴 설득 끝에 한미진은 결국 20년 전 자신이 보고 듣고 겪은 것, 평생 혼자 간직해온 비밀을 털어놨다.


하지만 그날 밤, 20년 전 한미진과 함께 살인사건 목격 후 정신병원에 갇혔던 또 다른 인물이 빙의된 채 한미진을 찾아와 목숨을 위협했다.


한 아이의 엄마인 한미진은 어떻게든 아들을 지켜내기 위해 부마자에게 맞섰다.


인사이트OCN '손 the guest'


한계를 느낀 그는 옷장 깊숙이 아들을 숨기며 "지금 우린 숨바꼭질하는 거야 알겠지?"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뿌리칠 수 없는 죽음의 그림자가 자신의 목을 조여오는 상황에서도 아들을 지켜내려는 처절한 모성애가 눈물샘을 자극한다.


목숨이 위태로운 긴박한 상황 속에서 빛을 발한 모성애가 돋보이는 영상을 직접 만나보자.


인사이트OCN '손 the guest'


Naver TV '손 the gues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