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벅지' 굵은 사람이 더 건강하고 오래 산다"

인사이트tvN '어쩌다 어른'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올가을 더 두툼한(?) 허벅지를 만들어야 할 이유가 생겼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특강쇼 '어쩌다 어른'에는 의사 출신 의학 전문기자 홍혜걸이 출연해 건강에 대한 강연을 펼쳤다.


이날 홍혜결은 "다리가 굵은 사람들이 성인병에 안 걸리고 오래 산다"라는 의외의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그는 "허벅지는 인체의 당분을 저장하는 창고 역할을 한다"며 "간에서 저장하는 것보다 2~3배나 많은 양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tvN '어쩌다 어른'


우리가 갑작스레 격렬한 활동을 해야 할 때 허벅지에 저장된 포도당이 몇 시간 동안 에너지를 공급한다는 것이다.


홍혜결은 "의학적으로 건강은 허벅지 근육의 부피에 비례한다"라며 "부피를 늘리면 많은 포도당을 저장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탄탄한 허벅지는 에너지 공급 외에도 몸 안의 쓰레기를 태우는 '소각장' 역할을 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vN '어쩌다 어른'


허벅지 근육이 성인병을 유발하는 잉여 칼로리를 태우기 때문.


홍혜걸은 마지막으로 "다리의 근육이 발달한 사람들은 혈관도 깨끗하다"라며 "그래서 다리 근육을 단련하는 운동을 많이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지금 당장 허벅지 운동을 시작해야 하는 이유를 방송 영상을 통해 자세히 확인해보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오 마이 비너스'


Naver TV '어쩌다 어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