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리언 왁싱 하려다가 차마 '꺼낼 수'(?) 없어 숍에서 도망쳐버린 이용진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개그맨 이용진이 브라질리언을 하지 못하고 가게에서 뛰쳐나온 이유를 밝혔다.


지난 3일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휘성, 쌈디, 우원재, 개그맨 이용진이 출연했다.


이날 이용진은 한 지인의 왁싱 숍에 얽힌 일화를 풀었다.


개업기념으로 왁싱 숍 방문을 한 이용진은 살면서 꼭 한번 해보고 싶던 브라질리언 왁싱을 하고자 마음을 먹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왁싱 전 만반의 준비를 하던 이용진에게 담당자가 팬이라고 신분을 밝히며 다가왔다.


브라질리언 왁싱은 나체로 시술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이용진은 팬의 앞에서 한없이 작아져 차마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야기를 이어가던 이용진은 "담당자가 '용진씨 개그 하는 거 하루에 두세 번을 봐'라고 했다. 근데 내가 거기다가 선뜻..."이라며 말끝을 흘렸다.


잠자코 이야기를 듣던 휘성은 "꺼내기가 힘들지"라고 읊조렸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휘성의 말에 이용진은 화들짝 놀라며 "꺼낸다고요?"라고 되물으며 잠시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같은 사단에 MC들은 말을 꺼내기가 힘든 것이라며 분위기를 진정시켰다.


해당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도망갈만했다", "뭐... 꺼내는 게 맞긴 하지...", "이용진 너무 웃기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Naver TV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