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랑 우원재가 1시간 동안 전화 통화하며 함께 '오열'한 사연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겉으로는 강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속은 여린 래퍼 쌈디와 우원재의 일화가 공개됐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빠지면 답 없는 문제적 남자들' 특집으로 가수 휘성과 래퍼 사이먼도미닉(쌈디), 우원재, 개그맨 이용진이 출연했다.


이날 쌈디는 '마성의 남자라고 생각되는 사람'으로 출연진들에게 몰표를 받게됐다.


우원재는 "쌈디가 허세스럽고 강해보이지만 (알고보면) 여리다"라며 그에게 매력을 느꼈던 점을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그러면서 그는 쌈디와 울면서 통화했던 과거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우원재는 "어느 날 술이 많이 취한 상태에서 (쌈디에게) 전화가 왔다. 한 시간을 울면서 통화했다"면서 "'원재야 많이 힘들지. 네 마음 안다'며 위로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느끼기에는 형이 많이 힘든 것 같았다"고 덧붙여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에 대해 쌈디는 "앨범 때문에 되게 힘들었고 갑자기 원재 생각이 나서 전화했다. 술을 마셔서 기억은 잘 안 나지만 원재도 같이 울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우원재는 "저한테 그렇게 해 준 사람이 처음이었다. 직접적으로 위로해준 사람이 쌈디형이 처음이어서 그동안 쌓아왔던 것이 터진 것"이라며 훈훈한 일화를 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둘 다 겉으로 세 보이는데 속은 엄청 여리다", "두 사람 사이가 너무 훈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