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먹을 때마다 사료 방바닥에 뿌리는 '말썽쟁이' 강아지 얌전하게 만드는 비법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밥만 보면 이성을 잃고 달려드는 우리 집 강아지들.


식사 때마다 워낙 난리를 치는 탓에 입에 들어가는 사료보다 밖으로 튀어나오는 양이 더 많아 보호자들을 힘들게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리고 여기, 반려견의 이런 행동을 참다못해 신선한 방법을 생각해낸 한 보호자가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료 얌전히 먹게하는 법'이라는 영상이 올라와 큰 호응을 얻었다.


영상 속 강아지는 보호자가 사료를 내미는 순간 난리를 치며 먹어 대부분을 밖으로 쏟아지게 했다.


이 같은 상황이 반복되자 고민하던 누리꾼은 밥 사이사이에 돌을 넣어 줬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러자 놀랍게도 녀석은 돌을 피하느라 차분히 식사를 하기 시작했다. 평소처럼 밥을 먹었다간 돌에 부딪힌다는 사실을 알아챈 것이다.


간단한 방법으로 '비글미' 넘치는 녀석을 얌전하게 만든 보호자의 센스에 누리꾼들은 감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또 비슷한 사례로 고생하던 반려견 보호자들은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