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 발리슛'으로 골망 갈랐는데 반칙 선언되자 아쉬워한 손흥민

인사이트BT Sport


[인사이트] 김천 기자 = 손흥민이 바르셀로나의 골망을 흔들고도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4일(한국 시간)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 홋스퍼 FC는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FC 바르셀로나와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를 치렀다.


이날 손흥민은 에릭 라멜라,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선발 출전해 2선에서 호흡을 맞췄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부터 크게 흔들렸다. 전반 2분 필리페 쿠티뉴에게 선제골을 내어준 뒤 전반 28분 이반 라키티치에게 연속으로 골을 허용했다.


인사이트BT Sport


토트넘은 바르셀로나에 기선 제압당하면서 쉽게 공격포인트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하지만 곧 기회가 찾아왔다.


0-2로 뒤처진 전반 30분, 키에런 트리피어는 상대 진영 오른쪽 측면에서 손흥민에게 크로스를 올렸다.


크로스를 본 손흥민은 공이 땅에 닿기도 전에 오른발을 이용해 발리 슈팅했다.


BT Sport


골키퍼가 몸을 날렸지만 소용없었다. 공은 그대로 바르셀로나의 골망을 흔들었고 관중석에서는 함성이 터져 나왔다. 


하지만 손흥민은 웃을 수 없었다. 득점 직전 트리피어가 핸드볼 파울을 했기 때문이다.


결국 득점은 취소되고 바르셀로나의 프리킥이 선언됐다. 손흥민은 골대를 바라보며 아쉬운 표정을 지어야만 했다.


이후 토트넘은 해리 케인과 에릭 라멜라가 골을 터뜨리며 바짝 추격했지만, 메시에게 2골을 허용하면서 2-4로 바르셀로나에 패했다.


인사이트BT Spor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