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한 저음'으로 반전 가창력 뽐내며 '고막 남친' 등극한 쌈디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래퍼 쌈디가 감성적인 발라드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휘성, 사이먼 도미닉(쌈디), 우원재, 이용진이 출연해 '빠지면 답 없는 문제적 남자들' 특집을 꾸몄다.


이날 방송 끝부분에는 무대에서 노래하는 휘성과 쌈디의 모습이 그려졌다.


쌈디는 랩을 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감성적인 발라드 노래를 선곡했다. 노래는 이소라의 '처음 느낌 그대로'였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전주가 흘러나오자 쌈디는 부드러운 저음으로 담담히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그는 달콤하면서도 무게감 있는 저음으로 가사에 담긴 애틋한 감성을 전달했다.


이어 후렴구 고음 부분에서는 안정적인 발성, 진한 감성으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평소 카리스마 넘치게 랩을 하던 모습과 달리, 쌈디는 차분히 노래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설렘을 안겼다.


시원한 고음, 자연스러운 애드리브 등 수준급 노래 실력을 뽐내는 쌈디에 이를 지켜보던 MC, 게스트들도 감탄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노래하는 쌈디 처음 봤는데 너무 잘한다", "목소리가 진짜 미쳤다", "거부할 수 없는 음색과 감성"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Naver TV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