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AOMG 사장직 포기···그래도 주식은 조금 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MBC '나혼자 산다'로 복귀해 밝은 근황을 전해주고 있는 래퍼 사이먼디.


그가 큰 이슈가 된 AOMG 사장직을 포기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휘성과 래퍼 사이먼디(쌈디), 우원재, 개그맨 이용진이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 MC들은 "몰골이 말이 아니었는데, 요즘 얼굴이 폈다"며 사장직을 포기한 근황에 대해 물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쌈디는 "다 내려놓으니까 처음부터 시작할 수 있겠더라"며 홀가분하다는 듯 웃었다.


이에 김구라는 "가장 궁금한 게 직함만 내려놓은 건가, 지분도 정리한 건가"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쌈디는 조금도 망설이지 않고 "DJ펌킨님께 사장직을 줬다"고 답했다.


그는 "주식도 정리하고 있다. 저는 그냥 래퍼이고 싶다"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근데 (주식은) 조금 갖고 있어야 한다고 해 조금 남겼다"며 싹 다 내려놓지는 않았음을 인정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Naver TV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