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이 XX야" 상대 선수에 '박치기'한 뒤 욕까지 한 J리그 권순태 선수

인사이트JTBC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소속 권순태 선수가 우리나라 K리그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상대 선수에게 박치기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지난 3일(현지 시간)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이 열렸다. 이날 경쟁을 펼친 팀은 J리그 가시마 앤틀러스와 K리그 수원 삼성이었다.


전반 43분 무렵, 가시마 골키퍼 권순태는 수원 공격수 임상협을 머리로 들이받았다. 


2-1로 앞선 수원이 득점 찬스를 맞이했으나 골키퍼 권순태가 막아선 이후 펼쳐진 상황이었다.


인사이트JTBC


당시 임상협이 흘러나온 공을 골대에 넣기 위해 권순태와 경쟁을 벌였고, 임상협이 무어라 말을 한 것인지 권순태는 화를 내며 임상협을 돌려세운 뒤 "뭐?"라고 말하며 상대 머리를 가격했다.


박치기 뒤에는 "뭐? 이 XX야?"라고 욕설하는 권순태의 입 모양이 중계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입상협은 얼굴을 감싸 쥐며 쓰러졌고 양 팀 선수들이 몰려왔다. 


주심이 달려와 두 선수를 떼어놨고 상황은 더 이상의 충돌 없이 마무리됐다. 권순태는 해당 행동으로 옐로카드를 받았다.


권순태는 2006년 전북 현대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2016년까지 한 팀에서 뛰다가 지난 시즌 가시마로 이적했다.


인사이트JTBC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