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역국인데 미역이 1조각" 화나는 어린이집 '부실급식' 실태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꾸준히 제기돼오고 있는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부실급식 실태가 또 한 번 보도됐다.


지난 3일 JTBC '뉴스룸'은 교사들이 직접 찍은 급식 사진을 공개했다. 


매체가 전한 사진 속 급식은 미역국에 미역 1조각만 둥둥 떠 있고, 볶음밥이 나온 날에는 반찬 칸이 텅 빈 모습이었다. 소고깃국은 국물 색이 투명해 물처럼 보이기까지 했다.


보도에 따르면 교사들은 "팽이버섯 3봉지와 우거지 1봉지로 교사 7명, 어린이 29명이 나눠 먹었다"고 폭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뉴스룸'


해당 어린이집과 유치원들은 모두 식품의약품안전처 산하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가 식단표를 짜 준 곳이다. 식약처가 7년 전인 지난 2011년 관리 강화를 위해 도입한 센터다.


그러나 위 사례처럼 실제 현장에서 식단표와 다른 부실한 급식을 제공해도 센터는 모르는 경우가 많다.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관계자는 "(식단표에) 수긍을 하시고 이행을 하시면 하는 거고 안 하셔도 뭐 특별히 그런 건 없다"고 매체에 전했다.


센터 운영에 식약처가 투입하는 금액은 연간 수백억 원. 그러나 아이들이 받는 식판은 여전히 텅 비어있었다.


Naver TV 'JTBC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