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 보냈던 강아지가 8km 떨어진 우리집에 다시 찾아왔습니다"

인사이트사연 속 주인공인 강아지 새끼 시절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먼 곳으로 분양 간 강아지가 다시 전 주인의 품으로 돌아왔다.


지난달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분양 보낸 강아지가 입양가기 전 살았던 집까지 직접 찾아왔다는 사연이 게재됐다. 


사연에 따르면 여성 A씨의 부모님은 농사를 짓고 있던 하우스에서 강아지 한 마리를 키우고 있었다.


새끼 때부터 1년 6개월간 정성스레 강아지를 키워왔던 A씨의 가족. 하지만 최근 사정이 생겨 강아지를 더 이상 키우기 어려워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여건이 안 됐던 부모님은 결국 울며 겨자 먹기로 강아지를 다른 집으로 분양 보냈다.


그로부터 며칠 뒤 하우스에서 일하고 있던 어머니의 귀에 익숙한 강아지 울음소리가 들려왔다.


강아지 소리에 급하게 뛰어나가 주변을 살폈던 어머니. 놀랍게도 하우스 앞에는 분양 보냈던 강아지가 꼬질꼬질한 모습을 한 채 앉아있었다.


오랜만에 주인을 본 강아지는 서럽게 울면서 어머니의 품에 달려가 안겼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녀석을 본 부모님도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며 연신 강아지를 쓰다듬었다.


또 곧바로 먼 길을 돌아오느라 고생했을 강아지를 따뜻한 물에 넣어 목욕시켰다.


분양을 보냈던 집은 A씨의 부모님 집에서 약 8km 떨어진 거리. 이는 일반 성인 남성의 빠른 걸음으로도 약 2시간이 넘게 걸리는 거리다.


강아지가 집을 찾느라 험난한 길을 홀로 걸어왔을 생각에 눈물을 글썽이던 부모님은 다시는 녀석을 다른 곳에 보내지 않으리라 다짐했다.


A씨는 현재 강아지가 부모님 집에서 잘 지내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해당 사연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은 "안 다치고 집을 잘 찾아와 정말 다행이다"며 "강아지가 가족을 얼마나 생각하는지 알겠다"며 감동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