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남녀 80% "연애 못하는 거 아니고 '안'하는 것"

인사이트JTBC '뷰티인사이드'


[인사이트] 김진솔 기자 = "저는 연애를 못 하는 게 아니라 일부러 '안'하는 겁니다!"


연인과 교제하며 '사랑싸움'을 하기보다 오롯이 자기만의 시간을 갖고 싶어 하는 '자발적 솔로'가 늘고 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미혼남녀 380명(남 196명, 여 184명)을 대상으로 '자발적 솔로'에 대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10명 중 8명(78.7%)은 스스로 솔로 생활을 선택한 경험이 있었다.


인사이트JTBC '김비서가 왜 그럴까'


성별로 보면 여성이 남성보다 자발적 솔로를 경험한 비율이 높았다. 전체 응답자 중 여성의 84.2%, 남성의 73.5%가 스스로 솔로 생활을 선택한 적이 있다고 답했기 때문이다.


영상, 음악, 책 등 '연애'을 주제로 한 수많은 작품이 인기를 끄는데도 불구하고 자발적으로 연애를 시도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자발적 솔로를 선택한 미혼남녀 29.4%는 '연애 욕구가 생기지 않아서'라고 밝혔다.


실제로 여성은 '연애 욕구가 생기지 않아서'(33.5%)를 첫 번째로 선택하고 '연애 휴식기가 필요해서'(25.2%), '솔로 생활에 만족감이 커서'(23.9%), '마음에 드는 이성이 없어서'(14.8%) 등을 이유로 꼽았다.


인사이트tvN '나인룸'


남성의 경우 1위는 '마음에 드는 이성이 없어'(28.5%)가 차지했고 이어 '연애 욕구가 생기지 않아서'(25.0%), '연애 휴식기가 필요해'(22.9%), '솔로 생활에 만족감이 커서'(14.6%) 순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부담'은 남녀 모두 5위로 꼽아 자발적 솔로를 선택하는 데 큰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


또한 자발적 솔로 생활의 적당한 기간으로는 '정해진 기간 없이'가 62.6%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고 '6개월 이상 ~ 1년 미만'이 20.5%로 2위를 차지했다.


한편 자발적 솔로를 선택한 미혼남녀들은 만족도 조사에서 10% 미만이 불만족스럽다고 답해 대체로 솔로 생활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