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러 맞추고 발로 차고"…인성 대폭발했다고 비판받는 어제(2일)자 프로야구 경기

MBC스포츠 플러스 '2018 KBO 프로야구'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이게 야구 경기냐? 격투기냐?"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볼썽사나운 경기력이 야구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지난 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는 '2018 KBO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펼쳐졌다.


가을 야구를 향해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가고 있는 8위 LG 트윈스와 최근 4연패를 기록 중인 9위 kt 위즈의 경기.


MBC스포츠 플러스 '2018 KBO 프로야구'


결과는 10-6 LG 트윈스의 승리로 끝이 났다. 하지만 이날 경기 결과보다 야구팬들의 눈길을 끈 건 다름 아님 양 팀 선수들의 신경전이었다.


신경전은 1회 말 LG 트윈스 4번 타자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투수 김민의 공에 왼쪽 팔꿈치를 맞으며 시작됐다.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가르시아는 이어진 3회 말 두 번째 타석에서도 왼쪽 어깨에 공을 맞았다.


몸에 맞는 공으로 1루에 출루한 가르시아는 이어진 서상우의 유격수 땅볼 상황에서 kt 2루수 박경수를 향해 거친 슬라이딩을 시도했다.


MBC스포츠 플러스 '2018 KBO 프로야구'


다분히 의도와 목적이 드러난 슬라이딩. 박경수도 5회 초 곧장 보복에 나섰다.


실책과 안타를 묶어 2루에 진출한 박경수는 이어진 윤석민의 땅볼 상황에서 LG 3루수 양석환의 발목을 향해 슬라이딩했다.


발목을 제대로 밟힌 양석환은 그라운드에 쓰러진 채 한동안 고통을 호소했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였다. 6회 말 양석환은 더블 플레이를 펼치던 kt 유격수 심우준의 다리를 의도적으로 걸어 넘어뜨렸다.


MBC스포츠 플러스 '2018 KBO 프로야구'


심우준은 송구를 하지 못한 채 그라운드에 쓰러졌고 양석환의 플레이는 수비방해로 선언됐다.


계속되는 험악한 분위기 속에서 8회 말 kt 투수 주권은 타자 이형종을 향해 위협구를 던지며 경고를 받기도 했다.


올 시즌 최소 관중인 5,512명이 입장한 이날 양 팀의 감정싸움은 "왜 야구팬들이 경기장을 찾지 않는가?"라는 물음에 대한 답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동업자 정신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었던 경기. 이들의 쓸데없는 승부욕은 야구팬들을 실망시키기에 충분했다.


인사이트텅텅 비어버린 잠실야구장 / MBC스포츠 플러스 '2018 KBO 프로야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