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장애를 이겨내고 있습니다" 한 엄마가 전한 '방탄소년단' 노래가 가져온 기적

인사이트Twitter 'piecesofmind_jm'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한 가정에 기적 같은 행복을 전했다.


자폐증을 앓던 만 4살 아이가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듣고 장애를 극복하기 시작했다는 사연이 소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14일 방탄소년단의 팬인 한 외국인 여성은 자신의 트위터에 장문의 글과 함께 아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 한 편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남자아이는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들으며 편안하게 누워 있는 모습이다.


인사이트Twitter 'Kititine'


자칫 평범해 보이는 영상이지만, 이 장면은 엄마에게 아주 특별한 순간이다.


여성은 "아이에게 위기가 찾아올 때 '4시(4 o'clock)'가 오로지 아이를 진정시킬 수 있는 수단이었다. 아이의 누나가 방탄소년단을 우리 집에 들인 후 위기의 횟수가 매우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4시'는 사운드 클라우드를 통해 공개된 방탄소년단 뷔의 자작곡으로, 뷔와 RM이 함께 불렀다. 잔잔한 분위기에 뷔, RM의 음색이 어우러져 위로를 전하는 곡이다.


인사이트Twitter 'BTS_twt'


그는 "방탄소년단, 뷔, RM에게 고맙다"며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여성은 방탄소년단 노래를 들으며 달라진 점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말을 하지 못했던 아이가 이제는 한국어로 노래를 부른다는 것.


따뜻한 방탄소년단의 노래 한 곡으로 희망과 용기를 얻게 된 여성의 사연에 많은 이들이 감동이라는 반응을 쏟아냈다.


인사이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