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과 화장실 같이 쓰지마"…좌변기 1개로 58명이 써야하는 백화점 직원들

인사이트SBS 8 뉴스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항상 웃는 얼굴로 고객들을 맞이하는 백화점 서비스직 근로자들의 노동 환경은 밝은 미소와는 대비될 만큼 암울했다.


지난 2일 SBS 8 뉴스는 기본적인 생리현상조차 해결이 힘든 판매 서비스직 노동자들의 삶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백화점과 면세점 대부분은 노동자들이 고객용 시설을 쓰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인사이트SBS 8 뉴스


이는 손님 편의를 위함인데, 문제는 직원용 화장실은 매장에서 너무 멀리 자리 잡고 있다는 점이다.


백화점 1층에서는 복도를 한참 돌아 직원용 엘리베이터로 5층까지 간 뒤 비좁은 통로를 지나서야 상자 더미에 가려진 직원용 화장실이 나타났다. 오고 가는 데만 10분이 소요됐다.


직원용 화장실의 숫자도 턱없이 부족했다.


민주노총과 민주당 송옥주 의원실이 조사한 결과 노동자 58명이 좌변기 1개꼴로 함께 써야 하는 면세점도 있었다.


인사이트SBS 8 뉴스


판매 서비스직 노동자들은 화장실을 편하게 이용할 수조차 없어 많은 직원이 방광염으로 고통받는 실정이다.


백화점 판매직 노동자의 4분의 1이 방광염에 시달린다는 민주노총의 조사 결과는 이를 뒷받침해준다.


이 때문에 기본적인 생리현상조차 쉽게 해결하기 어려운 서비스직 근로 환경에 대한 개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 연맹은 노동자의 건강권 보장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통해 인간적 노동 환경을 보장할 것을 촉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