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태 안좋아 '정신과' 다니고 있다는 '젝키' 강성훈

인사이트SBS '본격 연예 한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최근 가택 침입과 폭행 시비 논란에 휩싸인 원조 아이돌 그룹 젝스키스의 강성훈.


그의 정신 건강 상태가 온전하지 못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일 밤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는 강성훈의 가택 침입 사건을 다뤘다.


앞서 강성훈은 지난달 27일 여성 스태프 박씨와 전 매니저 김씨를 찾아갔다. 갈등을 빚은 박씨와 김씨 동거인은 몸싸움까지 벌였고, 결국 경찰까지 출동해야 했다.


인사이트SBS '본격 연예 한밤'


방송에서 공개된 강성훈은 격양된 표정으로 자신을 피해 어디론가 가려는 전 매니저 김씨를 붙잡고 있다.


"무서워요 형"이라는 김씨의 말에 "내가 너를 때리기를 해, 뭐를 해"라고 답하는 강성훈의 모습이 그간의 이미지와는 매우 달라 인상적이다.


이날 박씨는 "(나와 강성훈은) 원래 계속 알고 지냈던 사이였는데 스타일리스트도 했었고 소속사 없을 때 방송 들어오는 것도 케어해 줬다"며 강성훈과의 관계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강성훈의 상태가) 많이 안 좋다. 살이 많이 빠졌다. 정신과 병원도 다니는 거로 알고 있다"며 그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도 전했다.


인사이트SBS '본격 연예 한밤'


한편, 강성훈은 대만 공연이 취소되면서 김씨와 갈라서게 됐다.


공연이 취소되는 과정에서 대만 공연기획사와 강성훈은 경찰 조사까지 받게 됐고, 강성훈은 자신과 기획사를 연결해준 김씨가 필요했다.


하지만 참고인은 김씨는 '대만 사기꾼 새끼들 소개시키고 자기를 적으로 만들면 나는 끝까지 가는 사람이니 알아서 해라'라는 강성훈의 위협 문자에 겁을 먹고 휴대폰을 꺼놔 강성훈을 더욱 분노케 했다.


인사이트SBS '본격 연예 한밤'


Naver TV '본격연예 한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