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이었던 '故 최진실 10주기 추도식'서 눈물 흘리며 이영자가 전한 진심

인사이트이영자, 최준희 양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이영자가 먼저 세상을 떠난 절친 고(故) 최진실에게 마음속 진심을 전했다.


지난 2일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갑산공원에서 고 최진실 10주기 추도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고인의 어머니인 정옥숙 씨와 아들 환희 군, 딸 준희 양을 비롯해 고인과 절친한 관계였던 개그우먼 이영자, 정선희, 연예 관계자, 언론인 등 수많은 이들이 참석해 고인을 추모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날 이영자는 "이렇게 와주셔서 감사하다. 우리 최진실 씨를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며 현장에 찾은 취재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10년이 되면 잊힐만 한데 더 좋은 것만 생각난다. 세월이 갈수록 그렇다. 사랑하는 사람은 그런가 보다. 갈수록 더 좋았던 것들만 생각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환희와 준희 보며 늘 진실이와 아이들 아빠, 삼촌이 있었으면 하는 것들이 생각난다. 점점 진실이와 진실 아빠 닮아가는 아이들을 보며 진실이가 이 모습을 봤어야 하는데 나만 보니까 미안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이영자, 최준희 양, 최환희 군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영자는 "진실이에게 환희와 준희 충분히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하다. 몸은 같이 있지 않지만 늘 환희와 준희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 소원이 있다면 나도 열심히 건강을 유지해 환희와 준희가 엄마가 필요한 순간에 결혼식이나 아이들이 결혼해 아이를 낳는 순간이라든지 내가 꼭 참석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며 환희 군, 준희 양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계속해서 이영자는 "그러고 나서 하늘나라에서 진실이에게 아이들이 크는 모습 다 봤고 행복해하는 모습 다 봤다고 조잘조잘 얘기하고 싶다"고 최진실을 그리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