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 퍼레이드' 없는 국군의날 행사 논란에 문재인 대통령이 한 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어제(1일)는 대한민국을 지키는 국군이 창설된 지 70주년을 맞는 날이었다.


보통 국군의 날이라고 하면 '무력'을 과시하고 열병식을 통해 '군기'를 대외적으로 널리 알리는 데 주력한다. 하지만 어제는 달랐다.


지난 1일 국군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는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행사가 개최됐다.


원래는 '군사 퍼레이드'와 '열병식'을 할 예정이었지만, 행사 기획 단계에서 취소됐다. 대신 군 장병들을 위한 행사로 기획돼 성황리에 종료됐다.


인사이트뉴스1


마지막 축하공연에 '군번'이 두 개 있는 가수 싸이(PSY, 박재상)가 등장해 장병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그 어떤 여아이돌 그룹보다 뛰어난 리액션을 이끌어내 찬사를 받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비판적인 목소리도 있었다. 국군의 날은 국군의 존재의의와 호국 의지를 보여준다는 데서 가장 큰 의미가 있는데, 어제 행사는 그런 게 부족했다는 것.


전쟁 억제를 위해 힘을 줘야 하는 날인데, 북한을 의식해 행사를 간소화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됐다.


Kakao TV


이와 관련해 오늘(2일)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기수단과 사병들이 발맞춰 열병하는 것은 보통 어려운 게 아니다"라면서 "그들의 고충을 생각해야 한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국군의 날 행사가 바뀐 것은 사병들의 관점에서도 해석돼야 한다"라면서 "국군의 날 행사를 위해 사병들은 4월 봄부터 준비를 한다. 여름이 되면 너무나 힘이 드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군의 날 행사를 위한 훈련 과정에서 크고 작은 문제도 생긴다"면서 "이날은 사병이 주인이 돼야 하는 날"이라고 덧붙였다.


즉 행사 축소는 국가를 수호하기 위해 고생하는 사병들이 겪어야 할 불편과 고통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였던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