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아파요" 날카로운 주삿바늘에 눈물 '또르르' 흘려버린 냥이

인사이트Twitter '(か)ねこあや'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아기 고양이는 맞은 주사가 아팠는지세상 가장 서러운 표정을 지었다.


최근 트위터 계정 '(か)ねこあや'에는 병원에서 맞은 예방주사의 고통으로 눈가에 이슬이 맺힌 고양이의 귀여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고양이의 이름은 '포카리'로, 지난 9월 주인의 집으로 입양된 아주 어린 수컷 고양이다.


주인은 포카리에게 예방 접종 주사를 맞히기 위해 동물 병원으로 데려갔다.


인사이트Twitter '(か)ねこあや'


그런데 주사가 너무 고통스러웠기 때문일까. 주사를 맞고난 포카리는 곧 맑고 투명한 눈물을 '또르르' 흘려 보냈다.


두 눈까지 질끈 감아버린 포카리의 표정은 마치 세상을 잃은 듯한 슬픈 표정이었다.


포카리는 나름 절박한 심정인 것 같지만,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그저 포카리가 귀엽다는 반응이다.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아픈 아이에게는 미안하지만 너무나 귀엽다", "그래도 끝까지 잘 참아서 대견하다"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か)ねこあや'


이외에도 다양한 매력을 뽐내는 포카리는 현재 다른 한 마리의 고양이 '아오'와 함께 행복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한편 포카리의 품종은 페르시안과 샴의 인공교배에서 탄생한 '히말라얀'이다.


풍성한 털과 동그란 눈이 특징인 히말라얀은 비교적 순하고 친밀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


또한 히말라얀은 눈물이 흐르는 '비루관'이 짧아, 포카리의 모습처럼 눈물이 흘러내리는 모습을 종종 목격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