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낙태 허용해야 한다" 공개서한한 페미니스트 배우 엠마왓슨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영국 배우 엠마 왓슨이 전 세계적인 낙태 허용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1일 (현지 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엠마 왓슨이 패션 웹사이트 '포터'에 게재한 공개서한에서 낙태금지 규정 폐지를 요구하는 입장을 밝혔다.


해당 서한에서 왓슨은 "전 세계적으로 자유롭고 안전하며 법적인 낙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그는 "낙태 금지는 임신한 소녀와 여성을 위험에 빠뜨리고 처벌받게 만든다"며 "전 세계 공동체가 사회적 불평등으로 인한 비극적 죽음을 함께 애도할 때 목소리가 커지고 힘이 생긴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Facebook 'emmawatson'


왓슨은 지난 2012년 치과의사였던 사비타 할라파나바르의 죽음이 아일랜드에서 낙태금지 규정 폐지를 불러왔다며 그녀에게 경의를 표했다.


당시 31세였던 인도 출신 할라파나바르는 태아가 생존할 수 없다는 진단을 받았으나 낙태가 불법이라는 이유로 수술을 거부당했다.


그는 결국 태아가 숨지고 나서 수술을 받았지만, 그 여파로 패혈증이 악화돼 사망하고 말았다.


그의 죽음은 '낙태 금지 폐지 운동'의 기폭제가 됐고, 결국 아일랜드 정부는 지난 5월 국민투표를 통해 낙태금지를 규정한 헌법 조항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일랜드 정부는 임신 12주 이내에는 자유롭게 낙태를 허용하는 법안을 올해 안에 통과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왓슨은 "구조적 불평등으로 숨진 이를 위하여 정의가 승리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며 "아일랜드의 낙태 금지 폐지는 페미니스트의 역사적인 승리이며 전 세계 모든 국가에서 낙태 권리를 위한 싸움을 더욱 대담하게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엠마 왓슨은 그동안 여성 권리 신장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왔다.


최근에는 직장 성폭력에 시달리는 여성들을 돕기 위한 '정의와 평등기금'에 100만 파운드(한화로 약 14억 5천만원)를 기부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