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미모+피지컬' 그대로 물려받은 변정수 첫째 딸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hoyatoya'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변정수의 첫째 딸 유채원 양이 엄마와 붕어빵처럼 똑닮은 미모를 자랑했다.


지난 1일 변정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딸 유채원(21) 양과 함께 밀라노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딸 채원 양은 안본 사이에 훌쩍 자라 어느덧 성숙한 숙녀의 느낌을 풍겼다.


동안 외모로 유명한 변정수와 함께 다정하게 사진을 찍으니 마치 친구 또는 자매 같은 모습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oyatoya'


1998년생인 채원 양은 모델 엄마의 유전자를 그대로 물려받은 듯 늘씬하고 긴 다리와 8등신 비율을 자랑하고 있다.


어린 시절 통통했던 젖살이 쏙 빠져 더욱 조막만 해진 얼굴 또한 그의 황금 비율에 한몫한 듯싶다.


뿐만 아니라 채원 양은 무쌍 눈매에 도톰한 입술 등 매력적인 이목구비를 지녔다. 이 때문인지 사진마다 모델 못지않은 남다른 분위기를 풍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oyatoya'


채원 양의 폭풍 성장한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유전자 어디 안 간다", "너무 매력적이다. 예쁘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또한 친구처럼 사이좋은 변정수 모녀의 모습에 훈훈하다는 반응도 보였다.


한편 변정수는 21살의 나이에 7살 연상의 남편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두 딸 유채원, 유정원을 두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oyatoy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