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선수협회 "우리도 환경미화원 초봉 정도는 받고 싶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육체노동자인 지자체 환경미화원 초봉이 4천만원에서 시작한다"


한국프로야구 선수협회 관계자가 어제(1일) 서울 양재동 TheK호텔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 말이다.


정확히 말하자면 "(선수들의) 최저연봉을 4천만원 정도로 올리는 게 목표"라면서 "육체노동자인 지자체 환경미화원 초봉이 4천만원에서 시작한다. 그것에 맞춘 금액"이라고 말했다.


이 말은 KBO가 제시한 FA 상한액 제도(총액 80억원)와 등급제, 자격 취득 연한 단축, 최저연봉 등의 제도 개선안에 대해 답을 주면서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몇몇 선수가 화려한 선수 생활을 하는 반면, 다수의 선수가 언제 구단에서 방출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적은 연봉에 시달리기 때문에 이에 대한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게 선수협회의 주장이다.


하지만 '환경미화원'과 비교해서 최저연봉을 설정한 것을 두고 비판이 쏟아졌다.


'육체노동'을 천시한다는 비판이 먼저 나왔다. 또한, 프로야구 선수들을 도심 환경 정화를 위해 힘쓰는 환경미화원과 같은 선상에 비교하는 것도 말이 되지 않는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환경미화원은 새벽 일찍 출근하고, 매연과 미세먼지를 그대로 마시며 시민들을 위해 힘쓰는 분들인데 생산성이 떨어지는 프로야구 선수와 비교는 어불성설이라는 것.


비판을 의식한 선수협회는 즉각 사과했다.


김선웅 선수협회 사무총장은 "프로야구 선수들이 환경미화원과 비교해 우월하거나, 특정 직업을 깎아내리려는 것은 아니었다"라면서 "육체노동을 직업으로 삼는 다른 직업에 대해 비교를 하기 위해 부적절한 비교를 한 점을 사과한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