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의지해도 돼"…극진한 며느리 사랑 보여준 한고은 시아버지

인사이트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인사이트] 황비 기자 = 한고은의 시아버지가 극진한 며느리 사랑을 보여 부러움을 자아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서는 추석을 맞아 시댁이 있는 부산으로 향한 한고은♥신영수 부부의 추석 맞이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한고은은 부산의 한 재래시장에서 큰어머니와 시어머니를 만나 경상도식 명절 음식 재료 장보기에 나섰다.


큰어머니는 시장에서 장을 보는 내내 "우리 조카며느리 한고은"이라며 자랑 퍼레이드를 벌여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김숙은 "시어머니보다 큰어머니랑 더 친한 것 같다"고 운을 뗐고 한고은은 "큰어머니랑 더 친하다. 친척들 다 모이면 대장 역할을 하신다"고 답했다.


장보기를 마친 후 집에 도착한 한고은-신영수 부부는 이미 집에 도착한 가족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어 온 가족이 모여 명절 음식 만들기에 돌입했다. 온 가족이 나서 요리, 설거지를 하니 모든 일이 뚝딱 해결됐다.


한고은은 "그동안 명절이 더 외로운 날이었다. 가족들이 있어서 저렇게 갈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게 좋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특히 무뚝뚝해 보였던 시아버지의 며느리 사랑이 극진했다.


시아버지는 "아들이 처음 한고은을 인사시키던 날, 연예인과의 거리가 멀었다. 느낌이 조금 충만하지 못했다. 얘기할수록 진심이 느껴졌다. 그래서 '너거 좋으면 해라. 너희를 믿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고은이가 시집을 와서 많은 기쁨도 변화도 줬고 늘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널 볼 때마다 늘 흐뭇한 게 있다"며 "늘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하여튼 고맙다"고 말해 한고은을 뭉클하게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