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세 번 걸리고 '대형 로펌' 변호사 9명이나 선임한 '하시2' 김현우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하트시그널'에 출연해 많은 여성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김현우가 상습 음주운전으로 벌금 1천만원을 선고받았다.


이런 가운데 김현우의 음주운전을 변호하기 위해 대형 로펌 소속 변호사 9명이 모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일 스포츠경향은 김현우의 음주운전 소식에 이어 이 사건을 수임한 변호사가 9명이라고 보도했다.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2'


보도에 따르면 이 중에는 대기업 총수 사건이나 유명 정치인을 다룬 사람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스포츠경향은 법조계의 말을 인용해 대형 로펌 변호사 9명을 선임하기 위해서는 최소 3천만원 이상의 돈을 지불해야 한다고 밝혔다.


보통은 음주운전 사건에 변호인을 1~2명 정도 선임하거나, 아예 선임하지 않는 경우도 많은 것에 비해 특수한 경우다.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앞서 김현우는 지난 4월 22일 새벽 3시께 서울 중구 퇴계로 인근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하다 단속에 걸렸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치를 뛰어넘는 0.238%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그는 지난 2012년 11월 28일 음주운전으로 벌금 400만원을 선고받았으며, 2013년 4월 30일에도 음주운전으로 8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어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현우는 채널A '하트시그널'에 출연해 임현주와 최종 커플로 연결됐으며 웬만한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