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두 번' 다녀온 싸이의 역대급 '국군의 날' 공연 클라스

인사이트KBS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군대 두 번 다녀온 가수 싸이가 국군의 날 기념식 축하 공연에 깜짝 등장했다.


1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행사가 개최됐다.


이날 마지막 축하 공연에는 싸이가 등장했다.


싸이는 화려한 퍼포먼스와 노래로 큰 무대를 꽉 채웠다. 현장에 있던 국군 장병들은 뜨거운 박수로 싸이를 맞이해 함께 호흡했다.



KTV 국민방송


마지막 무대답게 싸이는 '챔피언', '강남 스타일', '예술이야'를 열창해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싸이의 초특급 무대에 국군장병들은 그야말로 '축제'를 즐겼다.


싸이는 "데뷔하고 참 많은 무대에 서봤는데 그 어떤 무대보다 떨리고 감개가 무량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또 그는 "같은 장소에서 10년 전에 건국 60주년 음악회 때 일병으로서 공연을 했던 기억이 있는데, 10년 만에 다시 왔다. 건국 80주년에도 다시 찾아뵙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1


한편 싸이는 지난 2003년부터 2005년 11월까지 군 복무를 마쳤으나 2007년 병역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그는 그해 7월 병무청으로부터 현역 재복무 통보를 받고 12월 재입대했다.


그렇게 군대를 두 번 다녀온 싸이는 이번 국군의 날 축하공연에 출연료 없이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