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양현석, YG 시가총액 떨어진 뒤 늘 '술' 마신다고 한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빅뱅 승리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회장 양현석의 근황을 전했다.


1일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는 넷플릭스 새 시트콤 'YG전자'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승리는 본격적인 제작 발표회에 앞서 YG 전자 탄생 배경과 비전을 전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승리는 "대한민국 최고의 기획사 YG는 창립 이후 다양한 스타를 발굴하고 최고의 기획사로 거듭났다. 그러나 다양한 위기를 겪게 됐다. 예를 들면 빅뱅의 부재, 다양한 아티스트의 이슈들 등이 있다"고 YG의 현 상황을 이야기했다.


이어 "이로 인해 고공행진을 하던 YG의 시총이 하락하게 됐다. JYP 시총이 YG 시총보다 높다는 이야기에 양현석 사장님이 매일 밤 위스키와 함께한다는 소문이 자자하다"며 양현석의 근황까지 전했다.


인사이트SBS '케이팝 스타'


계속해서 승리는 "그런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는 원동력이 나 승리다. 빅뱅이라는 대단한 팀에서 활동을 하며 다양한 사건 사고를 겪어내며 굉장한 생존력을 갖게 됐다"고 자신의 강점을 어필했다.


이어 "그래서 회장님이 나를 유심히 지켜보고 승리에게 중요한 일을 맡겨도 되겠다 생각을 하신 것 같다"며 "YG에 새 바람이 필요하다. 빅뱅이 없는 YG에 다양한 위기가 있지만 내가 새 바람을 불어넣을 예정이다"라고 'YG전자' 고문을 맡게 된 이유와 각오를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YG전자'


한편 'YG전자'는 하루아침에 기피 일 순위 부서인 YG 전략 자료본부로 좌천된 승리가 위기의 YG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님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리얼 시트콤이다.


연출은 '음악의 신', 'UV신드롬'의 박준수 PD가 맡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