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비 최대 30% 할인받을 수 있는 '알뜰 교통카드' 나왔다"

인사이트YTN 뉴스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버스를 주로 이용하는 이들에게 반가운 교통카드가 등장했다.


1일 국토교통부는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버스요금을 최대 30%까지 할인해주는 '알뜰 교통카드' 사업을 시범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정부가 전 국민 교통비를 절감하기 위해 추진 중인 국정과제 중 하나다.


알뜰 교통카드는 월 44회 정기권을 구매 시 10%에 해당하는 금액(약 5,000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여기에 시내버스를 타기 위해 정류장까지 걷거나 자전거를 이용해서 이동할 경우 1km당 약 200원이 마일리지로 적립된다.


인사이트YTN 뉴스


마일리지는 교통비의 최대 20%의 금액(월간 약 1만 1,500원)을 추가 할인받을 수 있다.


알뜰 교통카드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먼저 교통카드를 구매한 뒤 핸드폰에서 '알뜰 교통카드 앱'을 내려받는다.


그리고 앱에서 '걷기' 혹은 '자전거' 버튼을 누른 뒤 정류장으로 이동한다.


이후 정류장에서 승차 버튼을 누르면 출발지에서 정류장까지의 거리가 자동으로 계산돼 마일리지가 적립된다. 반대로 하차 후 목적지까지 적립도 가능하다.


국토부는 현재 세종·전주·울산시에서만 시범 시행 중이지만 올해 말까지 실효성을 높여 향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