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들 정신 못차리게 만드는 '귀염뽀짝' 냥냥이 심쿵 포인트

인사이트instagram 'jjajangmandoo'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뚱한 표정으로 새초롬하게 앉아 있는 고양이. 살짝 옆으로 다가가자 귀찮다는 듯 쌩하고 저만치 달아나버린다.


이렇듯 언제나 시크하면서도 도도할 것만 같은 고양이에게는 사실 숨겨진 반전 매력이 하나 있으니 그건 바로 '앞니'.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고양이의 앞니 사진이 속속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 고양이 앞니는 날카로운 송곳니와는 다르게 새끼손톱보다도 작은 크기를 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nio.bboya_hee'


보통 음식을 자르는데 사용해 '절치'라고도 부르는 고양이 앞니는 날카로울 것 같은 이미지와 달리 매우 작고 가지런하다.


이 같은 고양이의 앞니는 사실 집사들을 정신 못 차리게 하는 심쿵 포인트로 유명하다.


특히 아무 때나 볼 수 있는 게 아니라는 사실이 집사들을 더욱 안달 나게 만든다고.


입을 앙 다물고 있는 평소에 앞니를 구경하는 건 하늘의 별 따기. 그나마 구경하기 좋은 때는 고양이들이 쌔근쌔근 잠 들었을 때다.


인사이트(좌) instagram 'ddung_lee_0910' / (우) instagram 'sseulmolab'


깊은 단잠에 빠진 고양이 옆으로 슬며시 다가가 들여다보면 살짝 벌어진 입술 사이로 깜찍한 앞니가 빼꼼 고개를 내민다.


게다가 옆에서 살짝 삐져나온 송곳니는 앞니의 귀여움을 배가시킨다.


그 모습이 어찌나 사랑스럽고 귀여운 지 "앞니에 물려버리고 싶을 때도 있다"는 집사들.


오늘도 고양이의 깜찍한 앞니를 구경하고 싶은 집사들은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