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묘비명 발표하다가 '폭풍 눈물' 쏟아낸 양세형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양세형이 자신의 묘비명을 생각하다 눈물을 쏟았다. 


지난달 30일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승기와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이 사부 신애라와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애라는 '나의 묘비명 남기기' 시간을 마련했다. 지금껏 난 어떻게 살아왔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진 것. 


멤버들은 신중하게 각자의 묘비명을 작성했다. 양세형은 묘비명을 쓰기도 전에 "피곤한 상태에서 쓰려니 술 먹고 하는 것 같아 완전히 몰입된다. 쓰려다 덮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이어 멤버들은 차례대로 자신이 쓴 묘비명을 발표했다.


먼저 이상윤은 "행복하게 자기 인생을 살다간 이상윤, 여기 잠들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육성재는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 덕분에 후회 없이 살다 갑니다"라고 자신의 묘비명을 공개했다.


두 사람의 묘비명을 듣자마자 양세형은 감정이 격해진 듯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그다음 이승기가 "이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구석구석 미친 이승기 여기에 잠들다"라는 남다른 묘비명을 발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마지막으로 양세형의 차례가 됐다. 그는 묘비명을 읽기도 전에 울컥해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결국 양세형은 자리에서 일어나 멤버들이 안 보이는 구석으로 가 눈물을 훔쳤다. 이에 신애라는 눈물을 훔치는 양세형에게 말없이 다가가 등을 다독여주며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마음을 안정시킨 후 양세형이 발표한 묘비명은 "그런 표정으로 서 있지 말고 옆에 풀이나 뽑아라. 나의 마지막 계획이었다"였다. 


이에 멤버들은 "세형이의 모습 그대로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Naver TV '집사부일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