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서 '댄스 신고식' 하기 싫어 '녹화 취소'되길 기도했던 이승기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이승기가 드러내지 않았던 과거 이야기를 밝히면서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9월 30일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출연진 이승기, 이상윤, 양세형, 육성재가 배우 신애라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각자의 속마음 얘기를 꺼내놓던 중 배우에서 예능인으로 첫 도전한 이상윤은 예능에 대한 부담감을 이야기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승기는 그의 심정을 이해하며 "녹화가 취소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너무 많이 했어요"라며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신인시절 예능이 너무 힘들었던 그는 '무슨 일이 생겨서 내일 안 모인다고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까지 했었다.


특히 이승기는 예능에서 댄스 신고식을 할 때는 압박감과 두려움까지 느끼며 힘든 시절을 보냈다.


현재 남다른 예능감을 뽐내며 만능 엔터테인먼트로 자리 잡은 이승기의 숨겨진 과거 이야기는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뿐만 아니라 그는 평소 '괜찮아'라고 자기 자신을 위로하지만 거기서 멈추지 않고 항상 스스로에게 엄격하게 대하며 발전을 꾀해왔다.


매번 예능 프로그램에서 밝게 웃는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던 이승기.


그의 속 깊은 얘기를 듣게 된 시청자들은 "어렸을 때 얼마나 힘들었을까", "진짜 마음가짐이 멋있다", "그걸 극복했기에 지금의 이승기가 존재하는 것"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Naver TV '집사부일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