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선언해 남자들 '피눈물' 흘리게 하는 '초절정' 인기 AV 여배우 넷

인사이트스즈무라 아이리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반일 감정'으로 똘똘 뭉친 국내 남성들이 죽어도 놓지 못하는 게 세 가지 있다.


하나는 일본 하면 딱 떠오르는 만화다. 과거 드래곤볼, 슬램덩크에서 원피스, 나루토, 블리치 등으로 이어지는 일본 만화는 남자들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빅재미'이다.


그다음은 바로 '생선 초밥'이다. 맛좋은 초밥은 '호불호'가 잘 갈리지 않는 인기 있는 음식이다. 썸타는 여성 혹은 여자친구, 아내와의 데이트코스에서도 실패할 확률이 적다는 이유도 그 인기에 한몫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언급되는 이것은 위 두 가지보다 더욱더 포기하지 못한다. 아마도 셋 중 무조건 하나만 선택하라고 하면 이것을 선택하지 않을까 한다.


이쯤 되면 거의 예상했겠지만 이것은 바로 '일본 야동', 즉 AV(Adult Viedo)다.


인사이트키라라 아스카 / 온라인 커뮤니티


중학생만 돼도 이 존재를 깨달은 아이들은 배우의 이름을 공유하며 즐겨보고는 한다. 고등학교쯤 가면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얻는다. 그리고 혈기왕성한 20대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AV 배우들의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 곳곳을 휘젓고, 조금만 매력적이다 싶으면 달리는 댓글이 "강호의 도리가…", "그래서 품번은요?"일 정도니까 한국에서의 인기가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곳곳에 '침울한 기운'이 감돌고 있다. 이는 기분 탓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 젊은 남성들 사이에서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는 'AV 여배우'들이 줄줄이 은퇴한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한국 남자라면 무조건 한 번쯤은 이름을 들어봤을, 혹은 사진을 봤을 AV 배우 스즈무라 아이리가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또 한국에서 팬 사인회도 진행했던 키라라 아스카도 은퇴를 선언했다.


인사이트리온의 평소 모습 / 온라인 커뮤니티


전설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두 배우가 더이상 작품을 찍지 않는다는 소식에 국내 남성들은 이구동성으로 탄식을 내뱉고 있다.


또 다른 인기 배우 스즈키 코하루와 리온, 카와키타 사이카도 은퇴를 선언했다고 한다. 이 셋 역시 꽤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들이다.


누리꾼들이 탄식을 내뱉게 할 정도의 배우들이 갑작스럽게 은퇴하는 지금의 상황을 보면, 은퇴의 이유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이들이 막대한 돈을 가져다주던 일본 AV 업계를 떠나는 이유는 무얼까.


그것은 이 배우들의 작품이 '무수정판'(노모자이크)으로 풀렸거나 혹은 풀릴 가능성이 크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BJ세야의 방송에 출연했던 키라라 아스카 / 아프리카TV


인사이트은퇴하는 스즈키 코하루 / 온라인 커뮤니티


사실 일본에서 성기의 삽입이 이뤄지는 장면을 카메라로 찍고 영상으로 배포하는 것은 엄연히 불법이다. 하지만 모자이크를 하면 '연기'였다고 발뺌할 수 있기 때문에 '그냥' 넘어가는 방식으로 산업이 돌아간다.


실제 성관계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모두가 알지만, 눈 가리고 아웅 식으로 AV 산업이 돌아가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최근 한 중국 해커가 일본 AV 회사들의 서버를 해킹했고, 원본 영상을 취득했다. 이를 통해 '돈'을 요구했지만 여의치 않자 그 영상들을 온라인에 공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것이 공개되고 문제가 되면 범법자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유명 여배우들이 은퇴를 하고 있다는 게 설득력을 얻어나가고 있다.


인사이트한국에서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는 모모노기 카나. 그는 아프리카TV BJ의 방송에 출연하기도 했다. /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일본 정부는 규제 및 처벌을 강화하면서 불법적인 AV 영상 제작 행태와 그로 인한 폐해를 뿌리 뽑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두고 일본 관련 업계에서는 "정부가 오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이미지를 개선하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국에서는 일본 AV 영상 다운로드는 엄연히 '불법'이다. 업로드 자체도 불법이기 때문에 이 소식에 관심을 끊고 합법적인 행동을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