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국회부의장 2년간 6억 받은 것 해명해라" 역공 나선 박범계 의원

인사이트박범계 의원 / 뉴스 1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심재철 의원의 청와대 업무추진비 사용내역 폭로를 둘러싼 논란이 과열되고 있는 가운데 박범계 의원이 심 의원을 역공하고 나섰다.


지난 29일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공개된 페이스북에는 '심재철 의원님, 스스로를 경건히 한 후 따져보심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박 의원은 "법적·도덕적 검증은 그럴 만한 자격이 있을 때 호소력이 있는 것"이라면서 심재철 의원을 저격했다.


그는 심 의원이 19대 국회 시절 단 두 번 회의에 활동비 9천만 원을 받아간 후 비난 여론에 반납했었다며 그 몰염치는 무엇이냐고 비난했다.


인사이트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또 국회부의장 2년 시절 받아간 6억에 대해서도 특활비인지 업무추진비인지, 지금 청와대에 들이대는 잣대로 스스로 검증할 의지는 없냐고 되묻기도 했다.


박 의원은 '청와대 주요 참모 회의 수당 시비건'을 언급하며 "이미 근거는 다 말씀드렸다"면서도 인수위 없이 임기 시작한 문재인 정부와 과거 정부 상황을 전혀 구분치 않은 것이 '몰상식'하다고 덧붙였다.


몰염치, 몰상식 등의 단어를 언급하며 박 의원이 비난의 수위를 높인 것에 이어 내달 1일 재개될 대정부질문에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한 양당 의원들의 공방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심재철 의원 / 뉴스 1


한편, 앞서 심재철 의원은 청와대의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을 공개하며 부적절하다고 비판에 나섰고 정부는 오히려 비인가 행정정보를 무단유출한 것이 위법하다며 반박했다.


관련하여 심 의원의 보좌관들에 대한 고발과 검찰의 압수수색까지 이어지자 '야당 탄압'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반발하고 있고 더불어민주당도 불법적인 행정정보 취득 등을 이유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