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처음 밥도둑 '간장게장' 먹고 너무 맛있어 충격받은 외국인 셰프들

인사이트OLIVE TV '한식대첩-고수외전'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진정한 한국의 맛을 본 글로벌 셰프들이 각양각색의 반응을 보였다.


29일 OLIVE TV '한식대첩-고수외전'측은 글로벌 셰프들과 간장게장의 첫 만남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셰프들은 두 번째 경연 주제인 '밥도둑'의 의미를 깨닫기 위해 간장게장 시식에 나섰다.


이들은 간장게장을 영접하기 전 '생 게'를 먹어본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마음의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OLIVE TV '한식대첩-고수외전'


생 게를 간장에 삭히는 조리방식이 익숙하지 않은 셰프들은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하지만 간장 게장을 흰쌀밥에 비벼 김에 싸먹은 이들은 감탄이 섞인 놀라움을 연발했다.


셰프들은 다소 생소한 간장게장을 시식한 후 "내가 먹어본 가장 맛있는 음식 중 하나다", "먹어보니까 왜 밥 도둑인지 알 것 같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특히 충청도 대표 파브리치오는 간장게장의 깊은 맛에 홀려 밥 한 공기를 추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물론 모두를 만족시키지는 못했다. 간장게장 특유의 식감과 지나친 짠맛에 서울 대표 데일과 전라도 대표 아말은 난색을 표했다.


글로벌 탑 셰프들의 밥까지 훔쳐버린 밥도둑계 최고 존엄 간장게장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인사이트OLIVE TV '한식대첩-고수외전'


Naver TV '한식대첩-고수외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