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이 가로막는 공기도 싫어"…일본 커플 사이서 유행하는 '진공 포장' 사진

인사이트photographerhal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사랑하는 연인이 비닐 팩 안에 들어가 서로를 꽉 끌어안고 찍은 사진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로스트앳이마이너에서는 가와구치가 찍은 진공 포장 커플 사진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톡특한 콘셉트의 사진은 일본 사진작가 하루히코 가와구치(Haruhiko Kawaguchi)의 작품이다.


'할(Hal)'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하고 있는 가와구치는 오랜 시간 커플이나 부부 사진을 찍어왔다. 


그는 평소 연인이 서로 얼마나 가까이 있는지, 얼마나 사랑에 빠져 있는지를 효과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방법을 고민했다. 


끝없는 고민 끝에 그가 생각해낸 건 바로 '진공 포장' 커플 사진이었다. 




인사이트photographerhal




가와구치가 자신의 철학이 담긴 진공 포장 커플 사진을 본격적으로 찍게 된 건 지난 2011년부터다. 


그는 "두 사람이 더욱 가까워져 비로소 완벽한 하나가 될 때 가장 아름답다"라며 이 같은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그에게 사진 촬영 장소는 어디라도 상관없었다. 스튜디오가 될 수도 있었고, 커플의 추억이 담긴 곳이 될 수도 있었다. 


이에 어떤 커플은 둘이 함께 지내는 방을 촬영 장소로 선택했고, 또 다른 이들은 처음 만났던 레스토랑을 선택하기도 했다.


인사이트photographerhal


장소가 선정되면 커플은 비닐백 안에 들어가고 이후 최대한 공기를 빼내 '진공 포장' 상태로 만든다. 


진공포장 된 이후에는 속도가 중요하다. 촬영자가 비닐백 안에서 숨을 참고 있는 동안 빠르게 촬영을 마쳐야 하기 때문.


가와구치는 이 촬영에 대해 "죽음을 각오한 사랑이 필요하다"라며 "촬영하는 이쪽(자신)도 수명이 줄어드는 것을 느낀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photographerhal


실제로 진공 포장 커플 사진을 찍은 한 커플은 "촬영 당시에는 공기가 전혀 없는 비닐 안에 들어가 있어야 했기 때문에 매우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완전히 서로 밀착해 하나가 된 기분을 느낄 수 있어 좋았다"라며 "특별한 추억을 남기도 싶다면 추천한다"고 전했다. 


가와구치의 진공 포장 커플 사진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사진 촬영을 위해 미국, 호주, 독일 등지에서 일본을 찾는 고객들도 있다고 전해진다.


인사이트photographerh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