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거지하는 며느리 옆에 서있는 아들에 '사이다' 날린 시어머니

인사이트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민지영의 시어머니가 아들을 향한 '사이다' 발언으로 통쾌함을 선사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는 시부모와 함께 시조부모 댁을 찾은 배우 민지영 부부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시댁 식구와 저녁 식사를 마친 민지영은 부엌으로 돌아와 설거지를 시작했다.


식사 준비 내내 야외에서 수박을 먹던 남편 김형균은 민지영에게 다가가 "내가 좀 도와줄까요?"라고 말을 건넸다.


인사이트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민지영 부부의 대화를 들은 시어머니는 김형균을 향해 "도와줄까요(라고) 묻지 말고 해"라며 거침없는 직구를 날렸다.


예상치 못한 공격에 당황한 김형균은 "엄마 도와서 고급의 작업을 해 봐. 이건 내가 할게"라며 엉성하게 팔을 내밀었다.


이에 민지영은 "고급의 작업이랄 게 어딨느냐"라며 "저기 가서 어머니나 도와드려라"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시어머니가 맞는 말 했다", "집안일은 같이 하는 건데 도와준다는 말 자체가 틀렸다"라며 열띤 반응을 보였다.


보는 사람이 다 시원해지는 시어머니의 '사이다' 발언을 방송 영상을 통해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 해당 영상은 1분 5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