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질기게 '정상회담' 추파 던지는 일본에 "낯짝 두껍다" 2차 팩폭 날린 북한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연일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하려는 일본에 북한 측은 차갑게 대응했다.


27일 북한 노동신문은 "후안무치하기 짝이 없는 행위"라면서 일본 정부의 태도에 날 선 비판을 가했다.


이날 매체는 '평화를 위협하는 사무라이 후예들의 광기'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뻔뻔한 일본 정부의 태도, 행보를 지적했다.


논평은 "최근 일본은 연일 우리와의 대화에 대해 운운하면서 '새로운 시대'니 '평화와 번영의 주춧돌'이니 하고 광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좌) 뉴스1, (우) gettyimagesKorea


이어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우리를 걸고 들며 조선반도와 지역의 긴장 상태를 격화시키고 재침야욕을 실현하려고 피눈이 되어 날뛰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평화의 막 뒤에서 침략의 칼을 벼리면서도 '새로운 시대'에 대한 요설을 늘어놓는 것이야말로 후안무치하기 짝이 없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10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새로운 시대의 평화와 번영의 주춧돌을 쌓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노동신문은 아베 총리의 발언을 염두해 이같이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매체는 일본이 북핵 위협을 이유로 들며 군사훈련, 신무기 도입 등 군사확장 정책을 펼치는 것을 두고도 강하게 비판했다.


인사이트뉴스1


매체는 "있지도 않은 '북조선 위협'에 대해 요란하게 떠들면서 군사적 대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버리지 않으면서 반공화국 대결 소동에 계속 광분하고 있는 것은 우리 인민의 대일 결산 의지를 더욱 치솟게 한다"고 전했다.


한편 노동신문은 지난 23일 북한 조희승 일본연구소 상급연구원의 '일본은 성노예 범죄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라는 제목의 논설을 보도한 바 있다.


보도에서 조 연구원은 "아베를 비롯한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일본군 성노예 범죄를 어떻게 해서나 역사의 흑막 속에 묻어버리려고 한다"고 지적하며 일본 정부의 태도를 꼬집었다.


또 "일본은 모든 반인륜 죄악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서는 국제사회의 한 성원으로 떳떳하게 살아갈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