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통 벗는 스윙스?" 참가자 선택받으려 '역대급 무대' 꾸민 '쇼미7' 심사위원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777'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Mnet '쇼미더머니 777' 심사위원들이 참가자들과 신세가 뒤바뀌었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net '쇼미더머니 777'에서는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하기에 앞서, 팀 멤버를 정하는 '팀결정전'이 펼쳐진다.


이번 화에서 '기리보이&스윙스', '딥플로우&넉살', '코드 쿤스트&팔로알토', '더콰이엇&창모' 등 심사위원은 참가자의 선택을 받기 위해 화려한 무대를 꾸민다.


'Rain Showers Remix'를 부르며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신나는 무대를 준비한 기리보이&스윙스 팀.


이와 반대로 더콰이엇&창모 팀은 '마에스트로'를, 코드 쿤스트&팔로알토 팀은 '거북선'을 부르며 세련된 무대를 꾸몄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777'


참가자들을 놀라게 한 다른 팀들의 파격적인 피처링 군단도 눈길을 끈다.


더콰이엇&창모 팀은 "다른 팀들은 피처링 진이 (세다)"라며 어마어마한 래퍼와 가수들이 깜짝 등장할 것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간 남들의 무대를 평가하기만 했던 심사위원들은 이제 고품격 무대를 선보여 참가자의 선택을 받아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팔로알토는 "스윙스가 웃통 정도 벗을 가능성도 있다"며 심사위원 간에 경쟁이 치열하다고 간접 언급했다.


"안 어울리는 옷을 입은 느낌이다", "지루하다" 등 뼈아픈 혹평으로 참가자들을 '덜덜' 떨게 했던 심사위원들이 과연 '넘사벽' 무대를 보여줘 끝까지 존경을 받을 수 있을지 4회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777'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YouTube 'Mnet 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