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보 시절 정산 받은 돈 엄마한테 '봉투째' 드렸던 '효자' 김종국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이 연습생 시절을 회상하며 다시 한번 효자임을 입증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이 터보 멤버 김정남과 함께 과거를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종국은 "터보 활동을 하면서 단 하루도 쉬는 날이 없었다"며 터보 시절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터보 시절 일하는 거에 비하면 돈을 많이 못 받았다. 하지만 당시 그 돈이 나에게는 너무 큰돈이라 만족스러웠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김종국은 "한 달에 정산을 받아서 얼마가 됐건 그 돈을 어머니한테 갖다 드리는 재미가 있었다. 10원도 안 빼고 전부 줬다. 지금도 그렇고 그때도 돈을 쓸데가 없었다"고 남다른 돈 씀씀이를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은 짠내(?) 나는 연습생 당시 일화도 털어놨다.


김종국은 "김치찌개가 2천원인데 나는 차비 밖에 없어서 형 돈으로 김치찌개 1인분에 밥 하나를 시켜서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9개월 동안 매일 똑같이 그렇게 먹었다. 그러다 형이 연습 안 나오는 날에는 굶으며 온종일 연습만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이를 본 서장훈은 김종국 어머니에게 "용돈 좀 주시지 그랬냐"고 말하며 안타까워했다.


김종국 어머니는 "그때는 연습하러 다니는 것도 보기 싫었다. 미워서 용돈 주고 싶은 생각이 없었다"며 "연습생 때는 이렇게 될 줄 몰랐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어머니는 "처음에 한 130만 원을 받았다. 돈을 벌어 올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는데 돈을 벌었다고 갖다 주니까 기가 막혔다"며 당시에 대해 설명했다.


Naver TV '미운 우리 새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