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잡고 달려나가는 한국 골키퍼에게 작정하고 '로우킥' 날린 호주 선수

인사이트JTBC3 FOX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


자라서 크게 될 사람은 어릴 적부터 다르다는 뜻의 속담이다.


반대로 잘 안 될 사람 역시 어려서부터 그 자질을 드러내는 경우가 있는데, 지난밤 우리와 맞붙은 호주의 공격수가 '잘 안 될 떡잎'이라고 할 수 있을 듯싶다.


한국 대표팀이 참가하고 있는 2018 AFC U-16 챔피언십 첫 경기에서 호주 선수가 우리 골키퍼에게 눈살 찌푸려지는 반칙을 범했다.


인사이트JTBC3 FOX


지난 22일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6 대표팀은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호주와의 2018 AFC U-16 챔피언십 D조 1차전에서 3-0 대승을 거뒀다.


이날 한국은 전반 43분과 후반 23분 2골을 터트린 최민서의 활약으로 손쉽게 승리를 따냈다.


그러나 승부와는 별개로 보기 좋지 않은 장면이 나왔다. 전반 12분 한국의 신송훈 골키퍼가 엔드라인으로 흐르는 공을 달려가 잡아냈다.


신송훈은 곧바로 공격을 전개하기 위해 일어났는데, 달려오던 호주 선수가 갑자기 다리를 들어 신송훈의 허벅지를 걷어찼다.


인사이트JTBC3 FOX


경기와 상관없는, 의도가 다분한 악질적인 반칙이었다. 충격을 받은 신송훈은 자리에 넘어져 한참 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지만 경기를 지켜보던 팬들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호주 선수의 '떡잎' 역시 만천하에 공개됐다.


한편 '비매너' 호주를 대파한 한국 대표팀은 오는 25일 오후 9시 45분 아프가니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KaKao TV 'JTBC3 FOX'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