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 그리던(?) 이영자 '실물 영접'하고 너무 떨려 말 더듬는 '짱팬' 크러쉬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가수 크러쉬가 '먹방 대모' 이영자를 향한 열렬한 팬심을 드러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대세 가수 크러쉬(Crush)가 게스트로 처음 출연했다.


이날 크러쉬는 "제가 적극적으로 '전참시'에 나오겠다고 했다"라며 "여기 계시는 모든 분의 팬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맞은편에 앉은 개그우먼 이영자를 응시하며 "특히 친누나가 '먹방'에 꽂혀서 저도 꼭 (이영자 씨를) 만나 뵙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꿈에 그리던(?) 이영자를 영접한 크러쉬는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이영자가 소개했던 육회 식당을 언급하며 "저도 자주, 자주 갔, 갔었는데 못 가더라고요"라며 연신 말을 더듬었다.


횡설수설하는 크러쉬에 패널들은 "너무 보고 싶었던 화면 속 인물(이영자)을 앞에서 보니 말이 안 나오는 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그는 고개를 끄덕이며 눈을 깜빡인 뒤 쑥스러운 듯 고개를 돌렸다.


명실상부 최고의 아티스트지만 이영자 앞에서는 수줍은 팬이 돼버린 크러쉬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냈다.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 관련 영상은 1분 1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전지적 참견 시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