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에 최상급 '송이버섯' 2톤 선물한 北 김정은

인사이트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마무리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한으로 특별한 선물을 보냈다.


20일 청와대는 김 위원장이 남한 측에 송이버섯 2톤을 선물했다고 밝혔다.


송이버섯은 이날 새벽 5시 30분께 성남 서울공항에 수송기 편으로 도착했다.


윤영찬 청와대 수석은 "송이버섯 2톤은 이산의 한을 풀지 못한 미상봉 이산가족들에게 모두 나눠 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고령자를 우선해 4천여명을 선정했고, 각각 송이버섯 500g씩 추석 전에 받아보시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평양사진공동취재단 


아직까지 송이버섯의 등급이나 원산지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다만, 북한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각각 칠보산 송이버섯을 선물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에도 북측에서 칠보산 송이버섯을 보냈으리라 추측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2톤 분량의 송이버섯 가격에도 세간의 관심이 쏠렸다.


박춘서 인제군산림조합 상무는 한국일보에 "품질이 가장 좋은 강원 양양군 송이는 비쌀 땐 kg당 70만원까지 오른다"고 말했다.


이를 토대로 해당 매체는 국내 최상급 송이버섯 시세를 적용해 김 위원장이 보낸 송이버섯의 가격이 14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우리나라보다 자연환경이 좋은 북한에서 자란 송이버섯은 훨씬 값어치가 높을 것이라는 분석도 내놨다.


인사이트평양사진공동취재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