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전쟁은 없다"…평양 시민 앞에서 '평화의 메시지' 전한 문 대통령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만 평양시민 앞에서 평화의 시대에 대한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19일 저녁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와 대집단체조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이러한 내용을 담은 연설을 했다.


김 위원장은 공연이 끝난 뒤 직접 문 대통령을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문 대통령이 역사적인 평양수뇌상봉(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해 평양시민 여러분 앞에서 직접 뜻깊은 말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먼저 문 대통령은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며 소감을 전했다.


"우리는 이렇게 함께 새로운 시대를 만들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말이 이어지자 평양시민들은 박수를 치며 환호하기도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지난 4월 27일 판문점에서 만나 뜨겁게 포옹했다"고 첫 만남을 떠올리며 평화를 약속했다.


인사이트뉴스1


문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라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000만 우리 겨레와 전 세계에 엄숙히 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한반도에서 전쟁의 공포와 무력 충돌의 위험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을 구체적으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미래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